‘한국 일자리정책 어워드’ 심사 어떻게 진행했나

한국 일자리정책 박람회 어워드 심사는 총 130개 기관과 업체를 대상으로 했다. 학계와 관계, 언론계 분야 5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은 지방정부 일자리 정책 우수사례와 공공기관 일자리 정책 우수사례, 그리고 4차산업혁명 기업 일자리 창출 우수사례 등 3개부문으로 나눠 심사를 진행했다.

평가 항목은 지방정부와 공공기관의 경우, 일자리 정책의 차별성과 파급력, 전시의 완성도, 콘텐츠의 적합성 및 부스 프로그램 운영을 중점적으로 짚었고, 민간기업의 경우는 기술 또는 플랫폼의 독창성을 가장 먼저 살폈다. 혹시 모를 지자체장과 기관장들의 치적쌓기용 정책을 걸러내기 위해서다. 즉, 기존 정책과의 차별성과 실제 일자리 창출에 얼마나 도움이 될 수 있을지를 평가하는 한편, 지역주민 등 당사자들에게 실제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가 핵심이었다. 민간기업도 출품한 기술(플랫폼)이 기존에 비해 얼마나 참신한가의 여부와 또 신규 일자리 창출에 얼마나 기여할 수 있는지를 꼼꼼히 살폈다. 이어 개별 심사위원들이 분야별 평가 항목에 의거해 수상 후보군을 좁혔고, 주요 공적에 대한 사실관계 등을 추가로 확인한 후 최종심사 대상에 올렸다.

이 결과 지방자치단체 3곳과 공기업 2곳, 그리고 민간기업 4개사 등 모두 9곳이 최종 수상 대상으로 심사위원 전체회의를 통해 확정했다. 특히 본보 인턴기자 10명을 별도의 청년 평가단으로 꾸려 심사에 참여시켰다. 심사위원으로 참가한 임승빈(명지대 행정학과)교수는 “차세대 기술을 도입해 지역 고용 환경 개선에 초점을 맞춘 정책들이 주류를 이뤘다”며 “지방정부의 일자리 정책이 최대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중앙 정부차원에서 보다 적극적인 재정지원을 뒷받침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형철 선임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