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4일(현지시간) 키르기스스탄 수도 비슈케크에서 열린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비슈케크 로이터=연합뉴스

집권 후 처음으로 북한을 국빈 방문하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오전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서 전용기를 이용해 1박 2일 방북길에 올랐다. 전용기는 평양 순안 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중국 국가주석의 북한 방문은 지난 2005년 후진타오(胡錦濤) 주석 이후 14년 만이다. 시 주석은 방문 기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북중 관계와 한반도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최나실 기자 verit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