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훈클럽 초청토론회

“달창은 ‘달빛창문’으로 생각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19.6.20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일 “대한애국당보다 바른미래당과 먼저 통합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 비하 논란에 휩싸였던 ‘달창’ 언급과 관련해서는 “달빛 창문으로 알고 잘못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통합의 우선순위가 중요한데, 바른미래당과 애국당 중 어느 쪽이랑 먼저 통합하고 싶느냐’는 패널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 이유로 “바른미래당이 정당의 형태도 그렇고 인적 숫자도 더 많다”는 점을 들며 “바른미래당과 통합을 먼저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하고 애국당과는 (그 이후에) 자연스럽게 같이 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장외투쟁 도중에 나온 ‘달창’ 발언을 비롯해 ‘발언이 과격해진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달창의 경우 달빛 창문인 줄 알고, 정확한 뜻을 모르는 상태에서 썼다”면서도 “일부(다른 발언)는 왜 과격한 발언이라고 하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막말의 원조는 더불어민주당”이라며 “민주당이 야당 시절에는 ‘XX’ 같은 욕설을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도 막말을 조심해야 하긴 하지만, 막말 프레임이 야당의 건전한 비판을 막는 도구로 사용되는 것에는 동의하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