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김 앵커 급체… 건강 문제 없어”
김주하 종합편성채널 MBN 앵커가 19일 '뉴스8' 진행 중 목에 땀을 흘리고 있다. MBN 방송 캡처

종합편성채널(종편) MBN의 김주하 앵커가 19일 뉴스를 진행하다 갑자기 교체됐다.

김 앵커는 ‘뉴스8’을 생방송으로 진행하며 목에 땀을 흘렸다. 안색이 좋지 않아 건강에 이상이 있는 모습이었다. 불안하게 뉴스를 이끌던 김 앵커는 돌연 화면에서 사라졌다. 김 앵커의 빈 자리에는 한상원 MBN 앵커가 투입됐다. 한 앵커는 방송에서 “김주하 앵커가 방송 도중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제가 뉴스를 이어받아 진행했다”며 앵커 교체 이유를 밝혔다. 방송이 끝난 후 MBN 관계자는 “김 앵커가 급체해 급하게 자리를 떴다”며 “지금은 괜찮아졌다”고 말했다. 건강에 큰 이상은 없다는 설명이다.

김 앵커가 생방송 도중 갑작스럽게 사라지자 시청자들은 그의 건강을 걱정하며 쾌유를 빌었다. 온라인엔 ‘아픈데도 책임감 있게 하는 모습 멋지다. 그래도 건강 챙기라. 땀 흘리는 모습 보고 걱정했다’(v100****), ‘워낙 철두철미한 분이라 걱정된다. 별일 없으시길 바란다’(inco****), ‘오해할 정도로 땀 범벅이 돼 힘들어하던 김 앵커의 건강에 아무 이상 없기를’(yyyc****) 등의 글이 올라왔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