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은 미국 괌 전력청(GPA)이 발주한 괌 데데도(Dededo) 가스복합 발전소(200㎿급) 건설 및 운영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한전이 발전소를 건설하고 생산된 전력을 향후 25년간 전량 판매하는 BOT(건설ㆍ운영ㆍ양도) 방식으로, 내년 5월 공사를 시작해 2022년 10월부터 상업운전을 개시할 예정이다.

괌 지역에서 태양광 발전사업 수주 경험이 있는 한전(지분 60%)과 디젤발전소를 운영해 본 동서발전(40%)이 컨소시엄을 구성, 국내 최초로 미국 화력발전소 건설 사업을 국제경쟁입찰을 통해 수주했다.

이번 사업의 특징은 발주처인 괌 전력청이 연료공급을 직접 맡아 연료비 가격변동 요인을 사전에 제거했다는 점이다. 전력요금과 재원조달, 건설과 운영비용을 모두 달러화로 결제하는 점도 한전 입장에선 긍정적인 요인이다. 발전소 건설과 관련해 현대엔지니어링 등 국내 기업이 건설관련 보조기기를 공급할 예정이어서 향후 약 2,000억원의 경제효과가 예상된다.

지난 2017년 7월 수주한 괌 망길라오 지역 태양광 발전소에 이어 이번 가스복합 발전소까지 준공되면 한전은 괌 발전설비의 약 55%를 보유하게 된다.

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