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하야’ 주장으로 논란을 빚은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한국일보 자료사진

국내 최대 대학 기독교 선교단체인 한국대학생선교회(CCC)가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를 탈퇴한다. 한기총 회장인 전광훈 목사의 ‘대통령 하야’ 주장 등 막말 논란으로 인한 이탈로 보인다.

CCC는 19일 한기총에 탈퇴서를 제출했다. 1958년 대학생 선교를 통한 민족복음화운동을 위한 설립된 CCC는 여태 30만명의 회원을 배출했다. 앞서 여의도순복음교회 등이 속한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기하성)는 지난 11일 한기총에 대한 행정보류를 결의했다. 대형 단체와 교단의 한기총 이탈 움직임이 잇따라 한기총의 교계에서의 입지는 더욱 좁아질 전망이다.

전 목사의 도를 넘은 정치적 언행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개신교 단체인 전국목회자정의평화협의는 이날 성명을 내 “전광훈은 마치 자신이 한국기독교의 대표인 양 국민을 기만하고 교인들까지 앞세워 국가내란을 선동하며 망동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일반 선한 목회자들은 물론 건강한 교회들까지 국민의 불신을 초래하고 진정한 종교적 가치를 손상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강지원 기자 styl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