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연합뉴스

문무일 검찰총장의 뒤를 이을 제43대 검찰총장에 지명된 윤석열(59ㆍ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검찰총장 인사 때문에 현재 진행 중인 수사에 지장이 있어선 절대 안 된다”고 간부들에게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윤 후보자는 지난 17일 문재인 대통령의 검찰총장 후보 지명 발표 직후 서울중앙지검 간부들과 만나 “현재 진행 중인 수사나 공판이 청문회 때문에 지장을 받아서는 절대 안 된다”며 “서울중앙지검 본연의 업무 수행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검찰 관계자는 “서울중앙지검에 있는 사건이 청문회 등으로 인해 영향을 받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 절차에 들어간 윤 후보자는 18일 서울중앙지검에 청문회 실무준비를 이끌 별도의 팀을 구성했다. 팀장은 김창진 특수4부장이 맡게 됐으며, 두세명의 평검사가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검찰의 현안 사건과 윤 후보자가 이전에 담당한 사건 등 개인 신상 관련 질의 대비 업무를 하게 된다. 김유철 형사7부장도 정책 관련 청문회 준비를 돕고, 대검찰청과 소통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일각에선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의 사령탑인 윤 후보자가 청문회 준비에 들어가면서 삼성바이오로직스(이하 삼성바이오) 고의 분식회계 의혹 등 주요 수사 일정이 지연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지만, 검찰은 수사 일정에 영향이 없을 것이라 장담했다. 수사팀 관계자는 “수사가 차질을 빚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인사 문제가 수사 일정ㆍ내용에 영향 주는 일은 없을 것이고 그래서도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삼성바이오 관련 증거를 인멸한 혐의로 이미 삼성전자 부사장급 등 간부 7명을 재판에 넘겼으며,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 태스크포스 사장 등에 대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