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S10 4G 모델. 연합뉴스

삼성전자의 국내 스마트폰 시장 장악력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LG전자, 애플 등의 점유율은 떨어진 반면, 삼성전자는 3월 출시한 갤럭시S10 시리즈 덕에 유일하게 성장세를 보이며 65%까지 치솟았다.

19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삼성전자 점유율은 65%를 기록했다. 지난해 1분기 60%보다 5%포인트 상승했다. 같은 기간 애플은 20%에서 18%로 줄었고, LG전자는 17%에서 16%로 내려갔다. 국내 스마트폰 시장 전체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2% 증가에 그쳤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보고서를 통해 “갤럭시S7 시리즈 이후로는 전작들에 비해 기능이나 디자인에서 큰 차이가 없어 기대에 못 미치는 판매를 보여왔지만, 갤럭시S10 시리즈 출시와 함께 소비자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며 “양방향 무선충전 기능을 탑재하고 갤럭시 버즈와 결합 판매를 해 시너지 효과를 가져올 수 있었던 것”이라고 분석했다. 프리미엄 라인업 외에도 중가 모델인 갤럭시A 시리즈도 판매량 증진이 예상된다. 중가 모델이지만 트리플 카메라,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 등 기능과 디자인에 변화를 주고 있다.

실제 올 1분기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스마트폰 상위 5개 모델은 삼성 3종, 애플 2종이었었고, 중가폰 중 유일하게 갤럭시A9 프로가 이름을 올렸다.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삼성 갤럭시노트9이었고, 애플 아이폰XS, 삼성 갤럭시S10, 애플 아이폰XR이 차례로 2~4위를 차지했다.

임수정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2분기에도 국내시장은 5G 스마트폰의 출시로 전년 동기 대비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갤럭시 S10 5G의 출시로 삼성이 계속 높은 점유율을 유지하겠지만, LG 또한 5월 출시한 V50 씽크큐 5G의 초기 판매 호조로 반등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임 연구원은 “다만 아직까지는 5G 스마트폰을 통해 소비자가 체험하는 차별화된 콘텐츠의 사례가 뚜렷하지 않아 그 인기가 하반기까지 지속될 수 있을 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하는 부분이다”고 말했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