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훈클럽 초청 토론회, “국회 파행 악순환 끊어야” 
 “노동 유연성과 고용 안정성 사이 사회적 대타협 필요”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왼쪽)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5일 “공존의 정치를 위해 진보는 보다 유연해져야 하고 보수는 보다 합리적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저부터 경청의 협치 정신으로 공존의 정치를 만들어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긋지긋한 국회 파행의 악순환을 끊기 위해 제도적 장치를 야당과 머리를 맞대고 찾고 싶다”며 “정부에도 여당에 앞서 야당부터 소통해달라고 말씀 드렸고, 야당에도 정부와 소통해나갈 수 있도록 주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특히 “국회가 국민들이 부여한 책임과 역할을 다하지 못하고 있어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머리를 숙였다. 이어 “어렵게 6월 임시국회를 열게 됐지만 제1야당은 아직까지 등원하기를 거부하고 있다”며 “개인적으로 아쉽지만 결국 설득의 정치는 여당의 몫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야당을 향해서도 “여당과의 소통에 보다 진정성을 갖고 임해주시길 호소한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사회 양극화와 빈부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상생경제와 동반성장의 좋은 성장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엄중한 민생경제를 회복하기 위해 온 힘을 다하겠다”며 “자영업과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 지원을 확대하는 것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노동 유연성과 고용 안정성 사이에서 사회적 대타협이 필요하다는 점도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은 당면한 위기와 도전을 슬기롭게 극복하고 변화와 통합의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며 “규제가 새로운 산업과 일자리 창출에 제약이 된다면 이른바 규제빅딜을 통해 그 길을 열어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