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중 사과에도...누리꾼 “계정 정지시켜야” 비판 
유명 BJ인 외질혜(왼쪽부터), 감스트, NS남순. 아프리카TV 방송 캡처

유명 BJ들이 아프리카TV 생방송 중 성희롱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BJ 감스트, NS남순, 외질혜는 19일 합동방송 도중 ‘당연하지 게임’을 진행했다. 외질혜가 “A여성 BJ를 보고 XX한 적 있느냐”는 질문을 하며 논란은 시작됐다.

NS남순은 이 대답에 “당연하지”라고 답했으며, 감스트는 “당연하지”라는 답변 외에도 “세 번이나 했다”는 말을 덧붙였다. ‘당연하지 게임’은 상대방의 질문에 “당연하지”라는 답변을 내놓지 못할 경우 벌칙을 받게 되는 게임이다.

이후 아프리카 시청자들이 해당 발언에 대한 문제를 지적하자 이들 BJ는 “죄송하다. 생각 없는 질문으로 피해를 드렸다. 여성 BJ에게 사과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방송 계정을 정지시켜라”, “자극적 콘텐츠 좀 그만해라”, “제대로 찾아가 사과하라” 등의 의견을 보이며 논란을 계속되고 있다..

BJ 감스트는 축구 해설을 하며 잘 알려졌으며, 현재 K리그 홍보대사로도 활동 중이다. NS남순은 최근 ‘하나경-강은비 설전’의 발단이 된 방송을 진행했고, 외질혜는 BJ 철구의 부인으로 성형 전후 사진을 공개하거나 철구와 합동 방송 등을 통해 얼굴을 알리며 BJ 활동을 시작했다.

김태헌 기자 119@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