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롬 파월 연준 의장. AP 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부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의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열리는 가운데 백악관이 수개월 전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을 자리에서 끌어내리는 방안을 검토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날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백악관은 지난 2월 파월 의장을 의장직에서 끌어내리고 연준 이사직만 유지하는 방안의 법률 검토작업을 벌였다. 다만 검토 결과 내린 결론이 무엇이고, 해당 작업이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FOMC는 보통 연준의장을 위원장으로 선출하지만, 의장이 부재할 경우 부위원장인 뉴욕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회의를 이끌 수도 있다는 게 블룸버그의 설명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파월 의장을 연준 의장직에서 끌어내리면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FOMC에서 파월 의장의 영향력을 축소할 수 있게 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도 파월 의장을 향한 압박을 이어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그는 ‘파월 의장을 여전히 강등시키길 원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그(파월 의장)가 무엇을 하는지 보자”라고 답했다. 자신이 요구해온 기준금리 인하를 이행하는지 지켜보겠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본인에 의해 의장직에 올랐지만, 지난해까지 금리인상 기조를 이어온 파월 의장을 탐탁지 않게 여겨왔다. 앞서 인터넷매체 악시오스는 지난 4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말 한때 파월 의장을 해임하고 케빈 워시 전 연준 이사를 의장에 앉힐 수 있는지 고민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 역시 지난해 12월 트럼프 대통령이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에 격분해 파월 의장을 해임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전한 바 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마음대로 파월 의장을 해임하는 일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는 “연준 법에는 '적법하고 구체적인 이유'를 제외하고는 모든 연준 이사에 대한 명확한 보호규정을 두고 있다"며 해임을 위해선 법적 비행이나 기본적인 의무 소홀과 같은 증거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