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의원이 자신이 구입한 건물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서울남부지검은 목포 구도심 부동산 투기 의혹을 일으킨 손혜원 무소속 의원을 부동산실권리자명의 등기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한다고 18일 밝혔다.

검찰 수사에서 손 의원은 목포시청 관계자에게 도시재생사업계획이 포함된 보안자료를 받은 뒤 사업구역 내 14억원 상당의 부동산(토지 26필지, 건물 21채)을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준기 기자 jo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