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 청사 현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적폐수사의 선봉장이었던 윤 후보자는 검찰 개혁의 해법을 제시해야 하는 중책을 맡게 됐다. 이한호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