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사옥, 연합뉴스

또 철저한 재수사다. ‘버닝썬 스캔들’에 이어 이번엔 ‘비아이(본명 김한빈ㆍ23)마약 의혹’이다. 경찰이 ‘국민 눈높이’에 맞춘 성과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17일 서울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비아이 마약 의혹에 대해 “관련해서 제기된 모든 의혹에 대해 하나도 빠뜨림 없이 철저하게 수사하도록 지시했다”며 “국민이 제기하는 의혹이 완전히 해소될 때까지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경기남부경찰청 형사과장을 팀장으로 하는 전담팀 구성까지 지시했다. 이어 “버닝썬 수사 과정에서 많은 교훈을 얻었다”며 “그간 드러나지 않은 여러 문제들이 있을 개연성을 충분히 염두에 두고 과거 마약 사건 등에서 얻은 노하우를 십분 발휘해 철저하게 수사하겠다”고 덧붙였다.

민 청장의 이날 발언은 YG를 둘러싼 각종 의혹 제기가 상당한데다 검ㆍ경 수사권 조정을 앞두고 있는 경찰이 스스로 자질과 능력을 갖췄음을 입증해야 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경찰은 앞으로 고강도 수사를 진행하리란 예상이다. 비아이의 마약 혐의 사건 자체는 물론, 비아이에 대한 부실 수사 의혹에다 YG엔터테인먼트가 회사 차원에서 소속 연예인들의 마약 범죄를 관리했다는 의혹까지 모두 수사 대상에 포함시킬 것으로 보인다. 비아이 의혹 관련자들은 물론, 사퇴한 양현석 전 YG 대표 프로듀서 등 YG 관계자 전반을 두루 조사하리라는 예상이다. 그간 제기됐던 YG 성접대 의혹 등도 수사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욱 기자 kdw1280@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