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응원하던 김문수는 “촛불은 김정은 칭송”
차명진(왼쪽) 전 의원과 김문수 전 도지사. 연합뉴스

‘세월호 막말’ 등으로 물의를 일으킨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또 다시 막말을 쏟아냈다. 네티즌들은 차 전 의원의 발언에 대해 ‘도가 지나치다’며 비판하고 있다.

차명진 전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진아 문재인은 좌파들도 포기한 ‘쌍방과실설’을 아직도 고집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스웨덴 연설을 비판했다.

이어 그는 문 대통령의 스웨덴 연설 중 “반만년 역사에서 남북은 그 어떤 나라도 침략한 적이 없습니다”라는 발언에 대해 “북 체제를 인정하고 싶다 보니 이런 헛소리가 나오나 보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서로를 향해 총부리를 겨눈 슬픈 역사를 가졌을 뿐”이라는 대통령의 연설 내용에 대해서도 “이게 일명 수정주의라 불리우는 좌파 학자들의 ‘쌍방과실설’”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들은 처음엔 ‘북침설’을 주장했다가 그게 안 먹히니까 ‘남침유도설’, 그것도 안되니까 ‘우발적 충돌설’로 피해 가며 절대로 ‘남침’을 인정하지 않으려 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차 전 의원은 자신의 발언에 대한 비판을 우려한 듯 문 대통령의 연설 맥락을 파악하기 위해 전체 연설문을 읽어봤다고 말했다. 그러나 대통령을 ‘지진아’라고 표현한 것은 과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차 전 의원이 여론의 관심을 끌기 위해 자극적인 막말을 쓰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이어졌다.

같은 날 김문수 전 경기지사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의 촛불혁명은 결국 친북·반미 혁명, 반재벌 친민노총 혁명이었음이 드러나고 있다”며 “(이는) 김정은 칭송·박근혜 반대시위”라는 주장을 내놨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 당시 탄핵 촛불집회를 두고도 “시진핑보다 백배나 더 기본인권을 억압하는 김정은을 대변하러, 전세계를 돌아다니는 문재인 대통령을 세운 촛불혁명”이라고 비하하기도 했다. 김 전 지사는 “이제 김정은 변호인을 몰아내고, 자유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한 태극기시위가 확산되고 있다”는 주장을 펴며 글을 마무리 했다.

앞서 차명진 전 의원은 세월호 유가족을 향해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 먹고, 찜 쪄 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징하게 해 처먹는다”고 말해 한국당 당원권 정지 3개월의 징계를 받았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누구를 뽑아야 하는지 알려줘 고맙다”는 댓글을 달며 비판했다. 일부는 “차명진이 맞는 말 했다”, 입은 삐뚤어져도 말을 바로 한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김태헌 기자 119@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