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는 자료사진. 게티이미지뱅크

갑상선암 환자가 최근 5년간 2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여성 환자가 남성의 5배에 달했고 연령별로는 40대 이상 환자가 전체의 80% 이상을 차지했다.

17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17년 기준 건강보험 가입자 가운데 감상선암으로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사람은 모두 34만1,555명으로 2013년 28만425명에서 연평균 5%씩 증가했다. 같은 기간 성별로 따지면 여성 환자가 같은 기간 23만여명에서 28만여명으로 19% 늘었고 남성 환자는 4만5,000여명에서 6만여명으로 31% 증가했다. 갑상선암은 갑상선에 이중악성 결절(혹)이 생기는 질병으로 방치하면 암이 커져서 주변조직을 침범하거나 림프절, 기타 다른 신체부위로 전이돼 심한 경우 생명을 잃는 질병이다.

진료 환자가 급증한 이유는 기존 환자의 추적 검사 횟수가 늘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의 임치영 외과 교수는 “2014년부터 언론에서 갑상선암의 과잉진단에 대해 보도한 이후, 초기 갑상선암 환자들이 수술보다는 짧은 주기의 추적검사를 선호하는 경향을 보여 진료인원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남성 환자의 증가율이 높은 이유 역시 남성들이 건강검진에서 갑상선 초음파 검사를 선택해 받는 경우가 늘었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남성의 경우 갑상선암이 공격적 성향을 띠고 주변 임파선으로 전이되는 경우가 많은데 남성들이 이를 걱정해 개인비용을 부담하고 검강검진시 갑상선에 대해 추가 검사를 받는다는 설명이다. 임 교수는 또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 수용체가 갑상선에서도 나타나는데 정확한 원인은 알 수 없지만 이 호르몬이 관여해 여성 환자가 남성보다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라고 덧붙였다.

연령별 비율을 살펴보면 5년간 매년 전체 환자 가운데 40대 이상의 진료인원 비율이 80% 이상을 차지해 30대 이하보다 5배 이상 비율이 높았다. 다만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은 60대(1,292명)가 50대(1,279명) 40대(970명)보다 많았다. 2013년과 비교한 연령별 증가율은 20대(5%) 30대(0.1%)에서 비교적 낮은 수준을 보였다가 40대(11%)부터 두 자리 수로 높아졌는데 60대(53%)와 70대(56%)가 특히 높았다. 이에 대해 임교수는 “정확한 원인은 아직 알 수 없지만 건강검진 프로그램이 덜 보편화된 국가에서도 40대부터 진료인원이 증가하는 현상이 전 세계적으로 발견된다”라고 설명했다.

임 교수는 “갑상선암은 초기에는 증상이 없지만, 초기라도 성대신경 근처에 종양이 발생할 경우 목소리 변화나 사래 걸림 같은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라면서 “진행된 갑상선암의 경우 전경부에 돌출된 종물 형태로 만져질 수 있고 기도나 식도를 압박해 호흡곤란 등의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면서 “종양의 크기가 작은 경우 비의료인이 자가검진으로 암을 발견하기가 어려운 만큼 정기적인 경부초음파 검사를 시행한다면 조기에 암을 발견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김민호 기자 km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