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국회 방치 못해” 의총 열어 국회 소집 결의할 듯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더 이상 국회를 방치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야당과의 국회정상화 협상 과정에서) 할 만큼 했고 참을 만큼 참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오늘이 마지막 날”이라고 언급하며 “오늘 우리는 비정상화한 국회를 매듭지어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특별한 일도 없이 (짝수 달에 임시국회를 열도록 한) 국회법을 본인이 어겨놓고 그것을 핑계로 국회를 방치하는 것은 더 이상 받아들일 수 없다”며 “오늘 오후에 원내대표는 의총을 소집해주길 바란다. 의총을 통해 결의를 다지고 국회를 정상화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상대가 도저히 받아들이지 못하는 요구는 합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자유한국당의) 경제청문회 요구는 협상 예법을 한참 벗어난 무례한 요구”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원칙은 지키되 최대한 유연 하려고 했다. 최대한 양보하려 했고 어느 정도 해소됐다고 생각했는데, 경제청문회가 국회 정상화의 전제조건일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마지막으로 “한국당이 국회 문을 열건지 말 건지 스스로 대답하기 바란다”며 “통 크게 결단하고 조건 없이 국회복귀 촉구한다. 우리 국민 폭발직전이다”고 말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