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거둔 U-20 대표팀의 이강인이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영종도=연합뉴스

한국 축구의 새 역사를 쓴 ‘정정용호’가 금의환향했다.

정정용(50) 20세 이하(U-20) 대표팀 감독과 태극전사들은 17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른 아침에도 한국 남자 축구 사상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월드컵에서 준우승 쾌거를 이룬 선수들을 보기 위해 현장은 축구 팬들과 취재진으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2골 4도움으로 대회 최고 선수인 ‘골든볼’을 수상한 이강인(18ㆍ발렌시아)은 가장 큰 환호를 받았다. 그는 “처음 목표는 우승이었는데, 최선을 다해서 후회는 없다”며 “좋은 추억, 좋은 경험이었다”고 귀국 소감을 밝혔다. 골든볼을 받은 소감에 대해선 “경기에 져서 당시엔 그렇게 기쁘지 않았다”며 “팀이 다 도와준 덕분”이라고 선수단에 돌렸다.

18세로 대표팀 막내였지만 그라운드를 당당히 누볐던 이강인은 “매 순간이 기억에 남는다”면서 “형들과 장난도 많이 치고, 얘기도 나눴던 것이 행복했다. 지금을 즐기고 싶고, 형들과 계속 같이 하고 싶다”며 다음 대표팀에서 동료들을 다시 만날 것을 기약했다. 또 거취 문제를 생각하기 보다는 “마음 편히 쉬고 싶다. 방학을 즐기겠다”고 강조했다.

정정용 감독과 이강인. 영종도=연합뉴스

탁월한 리더십으로 팀을 준우승으로 지휘한 정 감독은 “한국 땅을 밟으니 (인기가) 실감난다”면서 “결승에서 잘했으면 국민들이 더 즐겁게 응원할 수 있었을 텐데”라며 아쉬워했다. 대표팀 에이스로 활약한 이강인에 대해선 “본인이 준비를 잘했고, 확신을 갖고 플레이를 해서 원하는 부분을 이룰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2021년 U-20 월드컵에 다시 출전할 수 있는 이강인에게 농담으로 “2년 뒤에 자리를 만들어놓을 테니, 우승하자”고 주문했다. 이강인 스스로도 “좋은 경험을 한 만큼 미래에는 좋은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다짐했다.

매 경기 눈부신 선방쇼를 펼친 수문장 이광연(20ㆍ강원)은 ‘빛광연’이라는 별명에 “이렇게 들어보니 뿌듯하다”며 “이렇게 사랑을 해준다면 더 좋은 모습을 보일 것 같다”고 미소를 지었다.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로 에콰도르와 4강전을 꼽은 그는 “1-0으로 이기고 있어서 실점하면 연장을 갈 수 있는 상황이라 마지막 순간까지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향후 목표에 대해선 “올림픽, 성인 대표팀도 있지만 소속팀에서 경기를 뛰는 게 먼저다. 차근차근 밟아가겠다”고 했다.

한국 축구 역사를 쓴 정정용호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영종도=연합뉴스

대표팀 주장 황태현(20ㆍ안산)은 “모두가 하나로 같이 싸워 역사적인 순간을 만들었다”며 “결승에서 진 것은 아쉽지만 마지막 경기가 끝난 게 더 아쉬웠다. 각자 위치에서 선수들 모두 많이 성장하고 배웠다. 좀 더 높은 곳에서 다시 만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영종도=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