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유럽 순방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서울공항 도착 후 곧바로 고 이희호 여사의 유족을 위로하기 위해 동교동 자택을 찾아 고인의 영정에 헌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16일 오후 북유럽 3개국 순방에서 귀국한 직후 이희호 여사의 유가족을 찾아가 위로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희호 여사가 생전에 머물던 동교동 사저를 방문해 차남 김홍업 전 국회의원, 삼남 김홍걸 민화협대표 상임의장 등 유가족들을 위로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나라의 큰 어른을 잃었다”며 슬픔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의 역사는 김대중 대통령님 때부터 시작되었고, 그 곁엔 늘 여사님이 계셨다”며 “계시는 것만으로도 중심이 돼 주셨는데…”라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또 이희호 여사의 여성운동가로서 역할을 높이 평가하며 “그 분의 뜻이 헛되지 않도록 잘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함께했다.

김홍업 전 의원은 “대통령님과 여사님께서 특별히 신경 써주셔서 마지막까지 잘 모실 수 있었다”며 문 대통령에게 감사를 표했다. 김 전 의원은 또 “정말 많은 국민들이 빈소를 찾아 주셔서 마지막 가시는 길이 외롭지 않으셨다”며 함께 슬퍼한 모든 국민들에게도 감사의 말을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순방 중인 지난 10일 이희호 여사의 별세 소식을 듣고 “하늘나라에서 우리의 평화를 위해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가 늘 응원해 주시리라 믿는다. 순방을 마치고 바로 뵙겠다”고 말한 바 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