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늙어도 돈 벌어야 살 수 있는 시대’ 상징 
게티이미지뱅크

완연한 노후이자 경제활동에서 은퇴하는 연령으로 여겨져 온 65세를 넘기고도 여전히 일을 하거나 구직활동을 하는 노인의 비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16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65세 이상 노인인구의 경제활동참가율은 35.2%에 달했다. 65세 이상 노인 100명 중 35명이 일을 하거나 직업을 구하고 있다는 얘기다. 이는 1999년 6월 통계집계 기준을 변경한 이후 월별 기준으로 가장 높은 수준이다.

실제 65세 이상 인구 765만3,000명 가운데 취업자는 263만1,000명이었고 실업자는 6만3,000명이었다. 작년 같은 달보다 각각 20만명과 2만명이 늘어난 수치다.

매년 5월을 기준으로 보면, 65세 이상의 경제활동참가율은 2001년 31.9%였으나 2003년 30.2%으로 하락했다. 다시 2012년 이후 꾸준히 33%대에서 등락을 거듭했으나, 올해 35%를 처음 넘어섰다. 평균수명 상승과 베이비부머(1955~1963년 생)의 노령인구 대거 진입 등이 원인으로 꼽히지만, 역설적으로 ‘늙어서도 돈을 벌어야 살 수 있는 시대’라는 의미로도 해석되는 대목이다.

‘노후=은퇴’ 공식이 무색해진 사실은 고용률에서도 나타난다. 지난달 65세 이상 고용률은 34.4%로 1년 전보다 1.3%포인트 뛰었다. 해당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1989년 1월 이후 월별 기준으로 역대 최고치다.

노인빈곤율(소득 순서대로 줄 세웠을 때 한가운데 있는 소득의 50% 미만인 65세 이상 노인 가구의 비율)도 높아, 실제 은퇴 연령도 세계 최고 수준이다. 2016년 기준으로 우리나라 노인이 노동시장에서 완전히 은퇴하는 연령은 남성 72세, 여성 72.2세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5개 회원국 중 가장 높다. 지난해 55~64세 인구 가운데 가장 오래 근무한 일자리를 그만둘 당시 평균 연령이 49.1세(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 고령층 부가조사 결과)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은퇴 후 20년 넘게 다른 일을 찾아야 한다는 얘기다.

그러나 일자리는 재정을 투입해 만든 임시 일자리가 대부분이라는 점이 문제다. 지난달 60세 이상 취업자 수 증가폭 35만4,000명 가운데 3분의 1가량인 10만명은 임시직인 재정 일자리라는 게 중론이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달 9일 취임 2주년 특별대담에서 “어르신을 위한 일자리의 경우 나쁜 일자리라도 없는 것보다는 나아서 계속 해나가야 한다”고 밝힌 점을 감안하면 앞으로도 노인들을 위한 임시직 일자리는 늘어날 전망이다.

세종=이대혁 기자 selected@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