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드론학과’ ‘반려동물과’처럼 신산업 수요에 맞게 학과를 개편하는 직업계고에 총 500억원을 지원한다.

교육부는 직업계고 학과개편 지원 대상으로 91개 학교 125개 학과를 선정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산업구조 변화에 맞춰 학과를 개편, 궁극적으로 취업률을 끌어 올리겠다는 취지다. 지원을 신청한 110개 학교 176개 학과 중 산업 현장과 교육과정 전문가가 △추진 필요성 △성공 가능성 △절차적 타당성을 심사해 지원 대상을 선정했다.

정보통신과를 로봇드론과로 개편하겠다고 신청한 덕일전자공고를 비롯해, 동구마케팅고(문화콘텐츠마케팅과→콘텐츠크리에이터과), 은평메디텍고(의료정보시스템과→e-스포츠과) 등이 선정됐다.

선정된 125개 학과 중 절반 이상의 학과가 동일한 교과군 내에서 교육과정을 개편하거나 고도화했다. ‘기계과’에서 ‘스마트기계과’로 개편한 식이다. 다른 교과군으로 학과 개편을 추진한 경우에는 부가가치가 높은 산업인 정보ㆍ통신 분야와 콘텐츠ㆍ디자인 분야로의 개편이 가장 많이 이뤄졌다.

경북공고(공간드론토목과), 여수공고(드론정보공고과), 대전공고(드론지형정보과) 등 드론 관련 학과를 만들겠다고 신청한 학교가 많았다. 울산산업고 청주농업고 광양하이텍고는 모두 반려동물과를 만들겠다고 신청했다. 교육부는 지원에 필요한 재원을 내년도 보통교부금 기준재정수요 산정에 반영할 계획이다.

직업계고 학과 개편에는 총 500억원가량이 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학급 당 약 2억5,000만원씩 지원되는 셈이다. 지원 대상 학교들은 시도 교육청의 승인 절차를 거쳐 2021학년도부터 새로운 학과로 신입생을 모집하게 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학과 개편을 통해 직업계고의 체질 개선과 취업 역량 강화가 이뤄지고, 직업교육의 매력도가 올라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옥진 기자 clic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