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4차 산업혁명’ 기업 육성을 위한 종잣돈을 마련하고 신기술을 다루는 유망 벤처기업 투자에 나선다.

서울시는 '시리즈A 단계'의 창업 초기 기업에 투자하는 '4차산업혁명 펀드'를 500억원 규모로 조성했다고 16일 밝혔다. 시리즈A는 시제품 개발부터 본격적으로 시장을 공략하기 직전까지 이뤄지는 투자로, 창업을 위해 엔젤투자가로부터 받는 시드 머니(Seed Money) 투자의 다음 단계다. 서울시는 창업 초기 기업이 ‘데스 벨리’를 극복할 수 있도록 올해부터 2022년까지 7개 분야에서 총 1조2,000억원 규모로 ‘서울시 혁신성장펀드’를 조성 중이며 ‘4차 산업혁명펀드’는 그 중 하나다.

서울시가 20억원을 출자하고 나머지는 민간 투자자본을 끌어들여 채웠다. 펀드 중 260억원 이상을 5G,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빅데이터 등 분야에 투자한다.

100억원 이상은 서울 소재 4차 산업혁명 분야 중기ㆍ벤처기업에 투자한다. 재원 중 80%가 2억~10억원 미만 규모의 창업 초기 기업에 집중된다. 펀드 존속기간은 8년, 투자 기간은 4년이며 캡스톤파트너스가 운용을 맡는다.

서울시는 문화콘텐츠 펀드를 개시해 400억원 규모로 조성한 후 3월부터 투자를 시작했다. 평균 연령 27세의 젊은 크리에이터들이 모인 ‘와이낫미디어’가 1호 기업이다. 바이오, 스마트시티, 소셜벤처 등의 분야에서도 펀드가 조성된다.

김경탁 서울시 경제정책과장은 "역량 있는 스타트업에 필요한 투자를 조금이라도 더 많이 적시에 공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배성재 기자 passi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