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 문화유산은 수원화성, 남한산성 등
경기연구원 전경.

경기도민은 경기도를 대표하는 역사인물로 정약용을 꼽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대표적인 유적지로는 수원화성을 들었다.

16일 경기연구원이 경기도민 3,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2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경기도 및 시군에서 선정(2012년)한 ‘경기도 역사인물 33인’ 중에서 정약용이 경기도를 대표하는 역사인물 1위(1순위 27.2%, 1+2+3순위 60.9%)로 꼽혔다.

이어 2위는 정조(21%, 38.7%) 3위는 이이(9.0%, 32.7%) 4위는 명성황후(6.7%, 18.9%) 등 순이었다.

도민들은 경기도를 대표하는 문화유산으로는 1위로 수원화성(54.3%)을 들었고 2위 남한산성(12.2%) 3위 행주산성(1.6%) 4위 세종대왕 영릉(1.5%) 등 순으로 선택했다.

경기도 대표 문화제로는 수원화성문화제(64.2%)를 꼽았고 2위 이천쌀문화축제(56.1%) 3위 자라섬국제재즈페스티벌(49.2%) 4위 부천국제만화축제(32.4%) 5위 파주 장단콩축제(214%) 등 순으로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경기도의 지역자산으로는 GTX 등 교통인프라(61.1%)를 꼽았고 2위로는 전국 최대의 경제활동인구(47.1%) 3위 유무형의 역사문화자산(28.5%) 4위 접경지 입지(25.5%) 등을 들었다.

미래 경기도가 추구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이미지로는 안전한(39.4%) 친환경적(27.4%) 편안한(26.2%∙1순위 8.5%) 밝고 깨끗한(26.4%∙1순위 8.4%) 등을 들어 역동적인(21.4%) 풍요로운(16.6%) 부유한(4.9%) 등 경제적 여건보다 삶의 질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김성하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경기도 역사와 문화에 대한 이해는 경기도 내 각 지역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인식제고로부터 가능하다”며 “이는 곧 지역민으로서 그리고 경기도민으로서 자긍심 고취 및 지역정체성, 나아가 경기도 정체성 확립 토대로 작용한다”고 말했다.

이범구 기자 eb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