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왼쪽)와 그의 남편 재러드 쿠슈너(오른쪽).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부부가 지난해 최소 2,880만 달러(약 341억원), 최대 1억 3,500여만달러(약 1,600억원)의 소득을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방카는 백악관에서 보좌관으로, 그의 남편 재러드 쿠슈너는 백악관 선임보좌관으로 각각 일하고 있다.

15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주요 외신은 백악관의 공직자 재산공개 자료를 토대로 이같이 보도했다. 이방카 부부는 백악관에서는 무급으로 근무 중이지만, 가업과 개인사업, 보유 부동산, 지분 투자 등을 통해 이처럼 막대한 수입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신고된 재산 명세를 살펴보면, 이방카는 지난해 부친 소유의 워싱턴DC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에 투자한 지분으로 395만달러를 벌어들였다. 또, 본인 이름을 딴 패션브랜드의 의류와 핸드백, 신발, 액세서리, 보석 등 각종 상품을 팔아 최소 100만달러의 수입을 올렸다. 다만 이를 둘러싼 논란이 제기되자 그는 지난해 사업을 접겠다고 밝힌 바 있다.

쿠슈너는 뉴욕에 보유한 아파트들로 수십만달러의 수익을 거뒀다. 최소 2,500만달러 상당의 부동산 투자회사 ‘캐드리(Cadre)’의 지분도 갖고 있어 이에 따른 투자 소득도 올렸다. 가족 일가의 부동산 기업인 ‘쿠슈너 컴퍼니스’를 통해 소유한 아파트 건물에서도 소득의 상당 부분을 창출했는데, 예를 들어 임대건물 관리 업체인 웨스트민스터 매니지먼트가 150만달러의 수입을 기록했고 쿠슈너 일가의 건물 중 하나인 맨해튼 소호의 퍽 빌딩도 600만달러의 임대료 수입을 올렸다. AP통신은 또, “쿠슈너의 채무는 지난해 말 기준 최소 2,700만달러인데, 이는 전년 대비 최소 4,000만달러나 줄어든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소득액이 정확히 산출되지 않은 데 대해 AP통신은 “연방정부 공직자들이 매년 신고하는 소득은 낮은 추정치와 높은 추정치 사이의 광범위한 수익과 자산, 부채를 보여주고 있어 그들의 사업ㆍ금융 보유량의 상승 또는 하락폭을 정확히 도표화해서 보여주긴 힘들다”고 설명했다. NBC방송 역시 “재산공개 양식이 매우 광범위해서 자산 및 소득의 정확한 가치를 결정하기 쉽지 않다”고 전했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