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후반 한국 오세훈이 우크라이나 진영에서 헤딩으로 공을 따내고 있다. 우치=연합뉴스.

“(이)강인이 골든볼 수상은 어느 정도 예상했다. 받을 자격이 충분하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최전방 공격수 오세훈(20ㆍ아산)은 이강인의 골든볼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했다.

오세훈은 16일 새벽(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 대회 결승에서 1-3으로 패한뒤 “상대가 워낙 강했다”면서 “과정은 좋았지만 결과적으로 우승을 못 해 매우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이강인(18ㆍ발렌시아)의 대회 골든볼(대회 MVP) 수상을 축하하며 “팀을 위해 헌신적으로 뛰었다, 받을 자격이 충분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 선수들에게도 박수를 보낸다. 축하한다”고 말했다.

오세훈은 이번 대회에서 조별리그 아르헨티나전과 16강 일본전에서 두 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 한국의 결승 진출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오세훈은 “최전방 공격수이다 보니 스크린플레이와 연계 플레이를 많이 배웠다”면서 “돌파 능력을 더 키워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대회는 끝이 아닌 시작이다. K리그로 돌아가 지금보다 더 열심히 해 타깃형 스트라이커로 성장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우치(폴란드)=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