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6.15 남북공동선언 19주년 기념 민족자주대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6ㆍ15남북공동선언 19주년을 맞은 15일 남북은 각자 의미를 되새겼다. 서울에선 6ㆍ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이하 남측위)의 기념행사가 열렸고, 북한은 관영ㆍ선전매체를 통해 19년 전 남북 정상이 이룬 합의의 의미를 되새겼다.

이날 오후 5시부터 약 1시간 동안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진행한 민족자주대회 본행사에는 수백 명이 참석해 “남북공동선언을 이행하자”,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창복 남측위 상임대표 의장은 개회사에서 “미국은 6ㆍ12 북미정상 공동성명을 외면하는 것도 모자라 남북합의를 사사건건 가로막고 있다. 미국의 간섭과 개입을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은 지금이라도 추진해야 한다”며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자주적으로 해결해 나가자”고 덧붙였다.

이종덕 개성공단입주기업협회 부회장은 연설을 통해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시설점검을 위한 방북 필요성을 역설하며 “개성공단 재가동과 금강산 관광 재개 없이는 비핵화로 갈 수 없다는 걸 미국도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강변했다.

이어 주최측은 6ㆍ15공동선언실천 남ㆍ북ㆍ해외위원회가 공동채택한 ‘6ㆍ15공동선언실천 민족공동위원회 결의문’을 낭독했다. 결의문에는 “우리는 민족의 총의가 집약된 역사적인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을 고수하고 이행하기 위한 전민족적 운동을 더욱 힘차게 벌여 나갈 것”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일부 참석자들은 본행사를 마친 뒤 행사장 옆 주한 미군대사관 둘레를 행진했다. “미국은 남북합의를 방해하지 말라”, “미국을 규탄한다” 등 구호를 외치는 이도 있었다.

북한도 6ㆍ15공동선언 19주년을 보도를 통해 기념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조국통일 운동사에 특기할 불멸의 공적’ 제하 기사를 통해 “북남 수뇌상봉(정상회담)과 우리 민족끼리 이념을 핵으로 하는 6·15공동선언의 채택은 조국통일 운동사에 특기할 민족사적 사변이었다”고 평가한 뒤, 지난해 세 차례 남북 정상회담이 “조선반도(한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위한 튼튼한 토대를 닦았다”고 강조했다.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도 ‘현실적이고 합리적인 자주통일선언’이라는 제목의 논설에서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의 계승인 4·27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은 민족의 총의가 반영된 평화번영과 통일의 이정표”라며 "북남선언들은 조선반도 전 지역에서 전쟁위험과 적대관계를 근본적으로 종식시켜 이 땅을 항구적이고 공고한 평화지대로 만들기 위한 현실적인 평화선언"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