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육아휴직에 대한 동의와 지지 필요” 
문재인 대통령과 북유럽 순방 중인 김정숙 여사가 14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훔레고든 공원에서 육아휴직 중인 스웨덴 남성들을 만나고 있다. 스톡홀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스웨덴을 국빈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는 14일(현지시간) 스톡홀름 훔레고든 공원에서 ‘라떼파파’와 만났다. 라떼파파는 ‘커피를 손에 들고 유모차를 끌고 다니며 아이를 보는 아빠’라는 뜻으로 스웨덴에서 유래한 단어다.

김 여사는 이날 공원에서 육아휴직 중인 스웨덴 남성들과 간담회를 갖고 "양성평등한 육아로 남녀 모두 일과 가정의 양립이 가능한 '워라밸’가정을 늘려가는 것은 사회와 국가의 경쟁력으로 이어진다"며 “남성들의 육아휴직에 대해 사회 구성원들의 적극적인 동의와 지지가 먼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워라밸’은 ‘워크 앤 라이프 밸런스(Work and Life Balanceㆍ일과 삶의 균형)’를 줄인 신조어다.

김 여사는 "'모든 아이는 모두의 아이'라는 사회적 인식을 바탕으로 양성평등한 육아를 배려하는 스웨덴 정부의 육아휴직 관련 제도 및 아동수당 및 공보육 제도 등 다양한 정책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며 참석자들과 스웨덴의 육아 지원 정책과 기업 문화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아울러 "스웨덴의 양성평등 문화가 한국에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우리나라에서도 국가 차원의 제도적 지원의 확대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