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장안동 중고차매매 시장 모습. 연합뉴스

오는 17일부터 중고차 매매 시 고속도로 통행료 미납 이력 등을 한번에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가 전국 자동차매매단지에서 시행된다.

한국도로공사는 14일 전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와 ‘중고차 통행료 미납 이력 클린 서비스’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미납이력 클린 서비스는 중고차 판매원이 사용하는 자동차 매매 시스템에서 해당 차량의 통행료 미납 여부를 즉시 조회해 차량을 판매하는 고객이 미납금을 낼 수 있도록 돕는 서비스다.

지금까지 판매 직전 차주가 미납한 통행료에 대한 독촉장이 중고차 구매자에게 발급되는 등 다툼의 여지가 있었으나 이번 서비스 도입으로 이런 다툼이 사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공사는 지역별 자동차매매사업조합을 방문해 클린 서비스를 홍보하고, 현수막과 포스터를 게시할 예정이다.

또 도공은 중고차 구입 고객이 기존 차량에 장착된 하이패스 단말기를 계속 사용할 경우 중고차 판매원이 단말기 정보변경 방법을 정확히 안내하도록 해 하이패스 사용내역 조회, 통행료 납부 등 서비스를 이용하기 쉽게 할 계획이다. 도공에 따르면 지난해 고속도로 미납 통행료 중 현재까지 미납부 상태로 남은 통행료는 약 158만건, 39억여원이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이번 서비스의 시행으로 전 차주의 미납통행료가 차량 구매자에게 납부 독촉되는 사례가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중 기자 k2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