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로 선정된 김오수 법무부 차관, 봉욱 대검찰청 차장검사,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이금로 수원 고검장. 연합뉴스

검찰총장 후보 추천위원회(위원장 정상명 전 검찰총장)는 13일 김오수(56) 법무부 차관, 봉욱(54) 대검찰청 차장검사, 윤석열(59) 서울중앙지검장, 이금로(54) 수원고검장 등 4명을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추천했다. 네 사람 중 한명은 법무부 장관의 제청과 대통령 임명을 거쳐, 문무일 현 총장에 이어 제43대 검찰총장이자 문재인 정부 두 번째 검찰총장으로 일하게 된다.

추천위원회는 “심사대상자들의 능력과 인품, 도덕성, 청렴성, 민주적ㆍ수평적 리더십, 검찰 내외의 신망, 검찰개혁에 대한 의지 등을 바탕으로 적격성 여부를 심사했다”고 밝혔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이들 중 한 명을 선정해, 문 대통령이 북유럽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는 16일 이후 문 대통령에게 최종 후보를 제청할 예정이다.

전남 영광군 출신의 김 차관은 광주대동고와 서울대를 졸업하고 사법연수원 20기로 법조계에 입문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대검 형사부장, 서울 북부지검장, 법무연수원장 등을 지냈다.

이 고검장은 충북 증평군 출신으로 청주 신흥고와 고려대를 졸업하고 연수원 20기로 검사가 됐다. 대검 수사기획관, 대검 기획조정부장, 법무부 차관, 대전고검장 등을 역임했다.

서울 출신의 봉 차장은 여의도고ㆍ서울대를 나와 연수원 19기로 검찰에 입문했다. 울산지검장, 법무부 법무실장, 서울동부지검장 등을 역임했다. 역시 서울 출신의 윤 지검장은 충암고와 서울대를 졸업하고 연수원 23기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대검 중수 1ㆍ2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등을 지낸 특수통이다.

추천위원회는 당연직 위원 5명과 비당연직 위원 4명(정 전 총장 포함)으로 구성됐다. 당연직 위원은 김인겸 법원행정처 차장, 이찬희 대한변호사협회장, 김순석 법학전문대학원 협의회 이사장, 박균성 한국법학교수회장,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이다. 비당연직 위원은 정 전 총장, 김이택 한겨레 논설위원, 원혜욱 인하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전지연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다.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

정상명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 위원장이 13일 오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