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생도 술렁 “사실이냐”…학교 측 “파악 안돼” 
서강대에 재학 중인 홍콩 유학생들이 부착한 대자보를 중국 유학생들이 떼어갔다는 소문이 13일 SNS를 통해 퍼지고 있다. 사진은 홍콩 유학생들이 배포한 전단지(대자보).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국내 홍콩 유학생들이 대학가에 붙인 대자보를 중국인 유학생들이 떼어냈다는 소문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타고 일파만파 번지고 있다. 홍콩 시위의 발단이 된 범죄인 인도 법안 개정과 관련해서다.

SNS와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3일 ‘서울 중국인 유학생들 근황’ ‘서강대 홍콩 유학생이 붙인 대자보’ 등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서강대학교에 다니는 홍콩 유학생들이 범죄인 인도 법안에 대한 대자보를 붙였으나 중국인 유학생들이 떼버렸다는 내용이다.

범죄인 인도 법안이란 중국과 대만, 마카오 등 홍콩과 범죄인 인도조약이 체결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 범죄인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이다.

게시물에 첨부된 사진에는 법안 설명과 함께 “홍콩 땅을 밟게 되면 국적에 상관없이 중국 기준에 의해 강제로 체포될 수 있다. 홍콩 시민을 비롯한 홍콩을 방문하는 모든 사람의 인권을 침해하는 범죄인 인도법은 절대 통과돼서는 안 될 사안이다”라고 적혀있다. 대자보 하단에 ‘Sogang HongKongers’라고 적혀있어 서강대에 재학 중인 홍콩 유학생들이 만든 대자보라고 짐작할 수 있다.

또 게시물에는 ‘중국 유학생들이 무례할 정도로 거친 태도로 대자보와 전단지를 회수하고 있어 눈살을 찌푸리게 만든다’, ‘한국인 학생들이 왜 거둬가냐고 묻기만 해도 “상관하지마”라고 쏘아붙인 뒤 중국어로 욕하는 중국 유학생도 있었다’라고 적힌 캡처 사진도 포함됐다.

이 같은 소문이 퍼지자 서강대 학생들도 술렁이고 있다. 이날 서강대 커뮤니티에선 “대자보 뗐다는 소문이 사실이냐” 등 사실 여부를 묻는 글이 올라오거나 홍콩 학생들을 응원하는 의견이 올라오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강대와 총학생회 측 관계자는 이날 한국일보와의 통화에서 “대자보 사건과 관련해 파악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