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상 미국 정부 압박… “입증 안 된 국가안보 우려” 연방통신위 제재 철회도 촉구
중국 베이징 시내의 한 화웨이 매장. 베이징=AP 연합뉴스

미국의 제재ㆍ압박으로 위기에 봉착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제재 철회를 직접 촉구하는 한편 미국 기업에 대해 거액의 특허권 사용료를 요구하고 나섰다. 일방적으로 얻어맞고 있을 순 없다는 판단에 따라 반격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화웨이는 미 연방통신위원회(FCC)에 미국 내 이동통신사와 화웨이 간 거래를 제한토록 한 계획을 폐기하라고 요구했다. 지난해 FCC는 미국의 안보를 위협할 수 있는 기업으로부터 장비ㆍ서비스를 구매할 시 FCC 보조금을 쓰지 못하도록 한 계획을 예비 승인한 뒤 화웨이를 우려 기업으로 지목했다.

FCC의 이 같은 조치에 대해 화웨이는 답변서를 통해 “국가안보를 근거로 특정 업체를 막는 것은 미국의 통신망 안보 보호에 별다른 소용이 없을 것”이라며 “오히려 망 사업자에게 억지로 기존 장비를 교체하게 하는 것이 안정성과 보안에 더 큰 위협이 될 것”이라고 반박했다.

미 행정부의 최근 ‘화웨이 때리기’에 대해서도 작심 비판했다. 화웨이는 “우리는 고객사들을 방해하지 않을 것이지만, 미국 정부의 최근 조치들은 그렇게(고객사 방해) 하기 일보 직전”이라고 주장했다. 또 “FCC는 입증되지 않은 ‘국가안보 우려’를 오랜 국제교역 협정들을 위반할 수도 있는 조치에 대한 구실로 삼아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미국 통신사 버라이즌에 230개 이상의 특허권 사용료로 10억 달러(약 1조 1,800억원)를 지불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화웨이와 버라이즌 측은 지난주 뉴욕에서 버라이즌이 화웨이의 특허권을 침해했을 가능성 등을 두고 의견을 교환했다. 문제가 된 특허는 핵심 망 장비, 와이어선 기반시설, 인터넷 관련 기술로 이는 버라이즌이 아닌 미 정부에 대한 항의에 가깝다. 미국이 계속해서 화웨이를 제재할 경우 화웨이도 미국 기업들을 괴롭힐 수 있다는 일종의 맞불 시위에 나선 것이란 분석이다. 리치 영 버라이즌 대변인은 이와 관련 “지정학적 의미를 고려하면 화웨이 관련 문제는 우리 산업 전반에 영향이 있고 국가적, 국제적 우려를 제기할 수 있다”고 밝혔다.

조영빈 기자 peoplpeopl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