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가 K7 프리미어의 사전계약에 나섰다.

기아자동차가 12일(수) 서울 강남구 BEAT360에서 K7 프리미어의 사진•영상 발표회를 열고 본격적인 사전계약을 실시했다.

이를 통해 이달 출시 예정인 ‘K7 프리미어(PREMIER)’를 처음 공개하고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된 기아 K7 프리미어는 지난 2016년 데뷔한 K7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로서새로운 디자인과 함께 신규 파워트레인 및 다양한 첨단 기술 등을 새롭게 더한 모델이다.

담대하게 피어난 K7 프리이머

기아 K7 프리미어의 외형은 더욱 담대하고 과감한 조형미를 자랑한다. 기존 K7 대비 25mm가 늘어난 4,995mm의 전장에 음각으로 구성된 프론트 그릴과 날렵한 헤드라이트 및 K7 고유의 Z 형태의 LED DRL를 통해 시각적인 매력을 한층 강조했다.

긴 전장과 휠베이스를 통해 여유를 더한 측면을 지나 드러나는 후면 디자인은 커넥티드 타입의 라이팅 디자인을 적용해 전폭을 한층 강조했고, Z-라인 LED 램프에는 좌우를 가로지르는 바 안에서 간격을 두고 점점 짧아지는 형태로 스포티한 감성을 더했다.

참고로 기아차는 K7 프리미어를 외장 색상 오로라 블랙펄, 플라티늄 그라파이트, 스노우 화이트 펄, 그래비티 블루, 실키실버 등 다섯 종의 외장 컬러를 마련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이와 함께 실내 공간에서는 준대형 세단으로서의 가치를 더하는 모습이다.

넉넉한 공간을 채우는 고급 소재와 뛰어난 마감을 통해 고급스러운 세단의 공간을 구성했다. 특히 운전석 도어부터 클러스터, 센터페시아를 거쳐 조수석으로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라인은 안정적인 느낌과 와이드한 개방감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실내 공간 곳곳에는 원목의 질감을 그대로 구현한 우드 그레인 소재와 크롬 메탈 소재를 적절히 조합해 고급 대형 세단 수준의 고급스러움을 완성해 소비자들의 요구를 반영했다.

이외에도 첨단 기술 및 다양한 편의 사양을 더해 기능적인 만족감 또한 끌어 올려 눈길을 끈다. 실제 12.3인치 디스플레이 패널을 더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는 기아차가 국내 최초로 선보인 홈투카(Home to Car) 기능 및 '빌트인 캠(Built-in Cam)'. '카카오 자연어 음성 인식' 등의 기능이 더해진다.

스마트스트림을 품다

기아 K7 프리미어는 기아차 최초로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 G2.5 GDi 엔진을 탑재해 눈길을 끈다.

스마트스트림 G2.5 GDi 엔진은 듀얼 연료 분사 시스템을 통해 최적의 효율 및 주행 성능을 구현한다. 실제 K7 프리미어 스마트스트림 G2.5 GDi는 198마력(PS)와 25.3kg.m의 토크에 이르는 우수한 출력을 발휘하며 8단 자동 변속기와 조합되어 우수한 주행 성능 및 효율성을 구현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266마력을 내는 3.0L 사양을 비롯해 각각 202마력과 235마력을 내는 2.2L 디젤 및 3.0L LPi 사양을 선보일 예정이며 2.4L 가솔린 엔진 및 전기모터를 조합하는 K7 프리미어 하이브리드 사양도 추가될 예정이다.

한편 K7 프리미어는 다양한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ADAS)과 편의사양이 더해졌다. 실제 후측방 모니터(BVM)를 시작해 ‘차로 유지 보조(LFA)와 외부공기 유입방지 제어를 적용해 운전자의 만족감을 높이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과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와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 등을 동급 최초로 적용했다.

K7 프리미어는 2.5 가솔린, 3.0 가솔린, 2.4 하이브리드, 2.2 디젤, 3.0 LPi 등 총다섯 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동시에 출시된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