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U-20 축구 국가대표팀의 최준이 12일 폴란드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4강 에콰도르전에서 전반 39분 결승골을 넣은 뒤 두 팔을 벌리며 포효하고 있다. 대표팀은 에콰도르를 1-0으로 제압하고 한국 남자 축구 사상 최초로 FIFA 주관대회 결승에 진출했다.

루블린=AP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