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80%...군장병 격려 차원

용인시는 시내 호텔 6곳이 관내 군 부대서 복무하는 장병과 가족들에게 숙박비를 10~80% 할인해주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12월 ‘경기 동남부지역 관∙군 정책협의회’서 지역 관광자원을 활성화하고 관내 군장병의 노고와 가족들의 부담을 덜어주자고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대상 호텔은 더숨 포레스트, 라마다 용인호텔, 골든튤립에버용인, 용인센트럴코업호텔, 얼레이호텔, 리디자인호텔 등 6곳이다. 할인을 받으려면 입영통지서나 휴가증∙외출증, 공무원증과 신분증을 보여줘야 한다.

할인 금액과 지원 여부, 이용방법 등은 각 호텔로 전화 문의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관내 호텔들이 입영장병과 군장병들을 격려하기 위해 혜택을 제공키로 했다”며 “용인을 찾은 친지들과 즐거운 추억을 만들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시는 11일 경인지방병무청이 주최한 육군 제55사 단‘현역병 입영문화제’에 참여해 입영장병과 가족 1,000여명을 대상으로 군장병 숙박 우대혜택 및 용인시 관광정보 등을 안내했다.

이범구 기자 eb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