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문다혜TF 의원들이 11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문재인 대통령 사위 회사 유관업체 특혜 의혹과 관련해 진실 규명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12일 '문재인 대통령 사위 관련 업체에 공기업이 수백억원을 출자해 준 배후에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이 있었다'는 자유한국당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주 경제보좌관은 해당 의혹을 제기한 의원들을 고소할 방침이라고도 밝혔다.

전날 자유한국당 문다혜 태스크포스(TF)의 곽상도ㆍ이종배 의원 등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 대통령의 사위 서모 씨가 재직했던 '토리게임즈'와 관련된 벤처캐피날 업체 '케이런벤처스'가 한국벤처투자로부터 280억 원의 의문스러운 투자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신생 업체인 케이런벤처스에 공기업인 한국벤처투자가 수백억 원을 출자한 배경에는 한국벤처투자의 대표이사로 재직했던 현 청와대 주형철 경제보좌관이 있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한국벤처투자가 케이런벤처를 도왔고, 한국벤처투자의 대표였던 주 경제보좌관은 청와대로 영전한 것이라며 “보은성 인사가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한국당이 지목한 회사(케이런벤처스)는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 설립돼 같은 해 12월 120억원, 2017년 4월 90억원 등 210억원을 출자받은 것으로 한국벤처투자 공시에 나와 있다"고 설명했다. 윤 수석은 "이미 박근혜 정부 시절 거액을 출자받았고 설립 2개월 만에 120억원을 받은 것"이라며 "그만큼 역량있는 회사로 평가받았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벤처투자가 2년 미만의 신생 창업투자사에 출자한 사례는 2017년에만 25건이나 된다"며 "신생 회사에 특혜 출자를 했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윤 수석은 또 주 경제보좌관이 조만간 고소 등을 통해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