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우크라이나의 조별리그 1차전 경기 장면. FIH SNS

올림픽 9회 연속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 여자 하키 대표팀이 국제하키연맹(FIH) 시리즈 파이널스 4강에 진출했다.

임계숙 감독이 이끄는 한국(세계 랭킹 11위)은 11일(현지시간) 아일랜드 밴브리지에서 열린 2019 FIH 시리즈 파이널스 대회 사흘째 조별리그 3차전에서 종료 3분 전에 터진 강지나의 골로 프랑스(30위)를 1-0으로 꺾었다. 같은 조의 우크라이나(26위), 스코틀랜드(18위)에 이어 프랑스까지 차례로 완파한 우리나라는 조 1위로 4강에 직행했다. 8개국이 출전한 이 대회에서 2위 안에 들면 10월에 열리는 2020년 도쿄올림픽 예선 대회에 나갈 자격을 획득한다.

한국은 슈팅 수 11-1, 공격 점유율 62%-38%, 페널티 코너 5-0으로 압도했다. 말레이시아(22위)-프랑스 경기의 승자와 15일 준결승을 치른다. 여자 하키는 여자농구, 유도, 조정과 함께 도쿄올림픽에서 남북 단일팀을 구성하기로 한 4개 종목 중 하나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