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규 의원 통해 조의문 전해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 한국일보 자료사진.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11일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의 별세 소식을 접하고 “비록 떠나셨지만 평생 민주화와 평화, 인권을 위해 헌신하신 여사님의 희생적 삶을 많은 국민은 기억할 것”이라며 애도를 표했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조의문을 통해 “역사는 김 전 대통령님과 함께 어두웠던 시대의 맨 앞에 서서 민주주의 등불을 밝혀주신 여사님의 용기를 기록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붙잡을 수 없는 세월이 참으로 야속하고 안타깝다”면서 “이희호 여사님의 실천적 삶의 의미를 기억하고 가슴에 담겠다”고 밝혔다. 독일에 머물고 있는 안 전 의원은 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찾은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을 통해 조의문을 전했다.

안 전 의원은 그러면서 “편히 잠드소서. 반갑게 맞아주시며 지혜의 말씀을 주셨던 여사님의 인자하신 모습과 따뜻한 손길이 늘 그리울 것”이라고 말했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