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구는 선장 추정, 2구는 한국인 실종자인 듯
11일(현지시간) 헝가리 구조당국이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인양한 허블레아니호 선체를 수색하고 있다. 홍인택 기자

1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인양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에서 3구의 시신이 수습됐다. 조타실에서 수습된 시신은 선장으로 추정되고, 선미 갑판과 조타실 사이에서 발견한 2구는 한국인 관광객으로 추정된다. 지난달 29일 허블레아니호에 승선한 한국인 관광객 33명 중 7명은 아직 실종 상태다.

부다페스트=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