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침몰 13일 만에 수면 위로 올라온 허블레아니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속보] 침몰 13일 만에 수면 위로 올라온 허블레아니호

입력
2019.06.11 14:36
0 0

 11일 인양 개시 약 30분 만에 조타실 수색 

지난달 29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 침몰한 허블레아니호의 조타실이 11일 수면 위로 나오고 있다. 부다페스트=연합뉴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관광객 33명을 태운 채 침몰했던 유람선 허블레아니호가 11일(현지시간) 수면 위로 일부 모습을 드러냈다.

헝가리 대테러센터(TEK) 등 구조당국은 이날 오전 6시 47분쯤 허블레아니호에 연결된 대형 크레인 클라크 아담을 가동해 본격적인 선체 인양을 시작했다. 크레인이 움직이기 시작한 지 불과 26분만에 허블레아니호의 조타실이 수면 위로 나왔다.

헝가리 구조당국은 잠수부 2명을 투입해 조타실에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헝가리인 선장의 시신 수색에 돌입했다.

부다페스트=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