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인권단체, 북한 정권의 처형과 암매장 실태 보고서 발표 
국제인권단체 전환기정의워킹그룹(TJWG)이 북한 인권 침해 실태를 고발하는 보고서 ‘살해 당한 사람들을 위한 매핑(Mapping): 북한 정권의 처형과 암매장’를 10일 발표하며 공개한 인포그래픽. TJWG 제공

“공개처형 전 피고인들은 ‘반죽음’ 상태로 끌려 나왔다. 입엔 재갈이 물려있었고, 종종 눈가리개도 씌워져 있었다.”

“공개처형을 목격했을 때 나이는 7세였다.”

국제인권단체 전환기정의워킹그룹(TJWG)은 북한 인권 침해 실태를 고발하는 보고서 ‘살해 당한 사람들을 위한 매핑(Mapping): 북한 정권의 처형과 암매장’을 10일 발표했다. 북한이탈주민 인터뷰를 토대로 북한 정권에 의한 공개처형 사례를 수집하고, 공개처형이 집행됐거나 시신이 매장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장소 등을 지도로 구현한 것이다. 이번 보고서는 2017년 첫 발간 이후 2년 만에 나왔다.

TJWG는 북한이탈주민 610명을 접촉한 결과를 토대로, 공개처형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큰 장소 323곳에 대한 좌표를 확보했다. 공개처형은 주로 강가, 밭, 시장, 언덕, 산비탈, 스포츠경기장, 학교운동장 등 널찍한 공간에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단체가 파악한 공개처형 횟수는 총 320건인데, 총살형이 294건(91.9%)으로 가장 많았고 교수형(25건, 7.8%), 유독물질 이용(0.03%)이 뒤를 이었다. 당국이 공개처형을 집행하며 적용한 죄목으로 가장 많이 언급된 것은 구리ㆍ가축 절도, 인신매매, 살인, 강간, 밀수 등이었고, 때때로 ‘반국가 활동’, ‘중국으로의 월경’ 등도 있었다.

단체는 사례 수집과 별도로 진행한 설문 조사 결과도 보고서를 통해 일부 공개했다. 따로 설문에 응한 84명 중 70명(83.3%)은 “북한에서 살던 중 공개처형을 목격했다”고 말했고, 45명(53.6%)은 “당국의 강제로 보게 됐다”고 했다. 최연소자 나이는 7세였다. 참관 규모가 천명 이상이었다는 묘사도 있었다.

인터뷰 참여자 일부는 5~6년 전 공개처형 장소로 입장하기 전 경찰이 휴대폰을 압수해갔다고 전하며 “공개 처형 장면이 촬영되거나 북한 밖으로 흘러나가는 것을 북한 정권이 우려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TJWG는 이러한 작업이 향후 인권 침해 진상 규명을 위해 필수적임을 강조하면서도, 북한 정보 접근에 한계가 있다는 점을 들어 “보고서에 담긴 정보를 확정적 결론으로 간주해선 안 된다”고 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