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U-20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9일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8강 세네갈전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이지솔(등번호 4번)이 동점골을 넣자 함께 뒤엉켜 기뻐하고 있다. 한국은 연장 혈투에도 3-3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해 돌입한 승부차기에서 3-2로 극적인 승리를 거두며 1983년 멕시코 대회 이후 36년 만에 U-20 월드컵 4강에 진출했다. 비엘스코-비아와=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