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행 사흘 전 마트서 표백제 등 구입
전 남편 살해사건 피의자 고유정인 범행 사흘전인 지난달 22일 제주시내 한 마트에서 칼과 청소도구 등을 구입하고 있다. 제주동부경찰서 제공.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피해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유해 일부가 인천에서 발견됐다. 또 피의자인 고유정(36)이 범행 전 치밀하게 사전 준비에 나서면서 완전범죄를 시도한 정황들도 속속 드러나고 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5일 인천시 서구 재활용품업체에서 숨진 전 남편 A(36)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뼛조각 일부를 수습했다고 9일 밝혔다. 하지만 이 뼛조각들이 이미 분쇄된 후 고열에서 소각된 상태로 발견, 유전자가 이미 훼손됐을 가능성이 커 신원 확인에 어려움도 예상된다. 뼛조각 추정 물체들은 조각당 크기가 3㎝ 이내로, 라면상자 3분의 1정도 양이 수습됐다.

경찰은 그동안 고씨가 범행 후 지난달 28일 제주를 빠져나가면서 탔던 완도행 여객선과 완도항 인근, 경기도 김포시 등 3곳에 시신을 유기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여왔다. 이 중 완도행 여객선에서 유기한 시신은 해경이 수색 중이지만 아직 찾지 못했다.

이번에 발견된 유해는 고씨가 여객선에서 유기하지 못한 나머지 유해를 고씨 아버지 소유의 경기 김포시 자택으로 가져간 다음, 다시 시신을 훼손한 이후 쓰레기봉투에 담아 유기한 일부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범행장소인 제주시 펜션의 하수구에서도 머리카락 58수를 찾아내 유전자 검사를 의뢰했다.

경찰이 이날 공개한 제주시내 한 마트의 폐쇄회로(CC)TV를 보면 고씨는 범행 사흘 전인 지난달 22일 칼과 표백제 등 청소도구를 구입했다. 고씨가 범행 이전부터 살해와 시신 훼손, 흔적을 지우기 위한 세정작업까지 치밀하게 준비한 것으로 의심되는 대목이다.

경찰 관계자는 “고씨가 숨진 전 남편과의 결혼과 이혼, 재혼 등이 이어지는 과정에서 발생한 가정사로 인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추정된다”며 “아직까지 고씨가 우발적 범행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사전에 인터넷 등을 통해 범행도구를 구입한 것은 물론 시신유기와 훼손 방법 등을 파악하는 등 완전범죄를 꿈꿨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이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진술녹화실로 이동하고 있다. 김영헌 기자.

제주=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