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아트가 쉐보레 볼트 EV를 닮은 '엘-본' 컨셉을 선보였다.

자동차 시장의 흐름에 있어 전기차는 점점 중요한 존재가 되어가고 있다.  많은 브랜드들이 저마다의 스타일과 브랜드의 정서를 담아낸 전기차를 연이어 선보이고 있고, 또 이미 수 많은 브랜드들은 저마다의 전기차를 통해 시장에서의 경쟁에 나서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폭스바겐 그룹에서 대중 브랜드의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세아트에서 보다 대중적인 EV, ‘엘 본 컨셉’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엘-본 컨셉은 점점 엄격해지고 있는 이산화탄소 배출량 관련 규제와 환경 규제 등과 같이 브랜드들의 차량 개발에 대한 난이도가 점점 올라가고 있는 상황을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존재라 할 수 있다.

세아트에서 만든 쉐보레 볼트 EV

실용적인 구성과 활용성을 높이는 것이 대중적인 전기차 개발의 기조인 만큼 세아트 엘-본 컨셉은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합리적이고 실용적인 전기차 중 하나로 손꼽히는 쉐보레 볼트 EV와 유사한 체격, 비례 그리고 전체적인 실루엣을 갖추고 있다.

실제 세아트 엘-본 컨셉은 폭스바겐 그룹의 모듈형, 그리고 EV 전용 플랫폼이라 할 수 있는 MEB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발되었으며 디자인 부분에 있어서도 세아트 고유의 날카로운 헤드라이트, 전기차 고유의 클로즈드 타입의 전면부를 갖췄다.

측면의 실루엣은 보닛에서 이어지는 A필러가 유려하면서도 실내 공간을 확보한 루프라인을 거쳐 CUV의 형태로 다듬어진 C 필러로 이어진다.

측면의 전체적인 구성은 간결하면서도 깔끔한 이미지를 선보이고 있고, 스포티한 감성의 5-스포크 알로이 휠을 적용해 세련된 감성을 자아낸다. C 필러 부분은 검은색 패널이 소폭 적용된 점도 인상적인 부분이다.

컨셉 모델의 디자인 배경으로 제공된 엘-본 컨셉의 원천적인 디자인에 있어서는 무척이나 스포티하고 역동적인 존재로 그려지고 있지만, 결과적으로는 쉐보레 볼트 EV처럼 합리적이면서도 대중적인 차량으로 개량되어 ‘그 목적’과 ‘용도’를 정확히 정의한다.

후면 디자인 또한 세아트 고유의 날카로운 스타일의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와 균형 잡힌 트렁크 게이트의 실루엣, 그리고 CUV처럼 클래딩 가드를 덧댄 듯한 후면 디자인을 적용해 도시적인 감성을 한층 강조한다.

세아트 엘-본 컨셉은 차량의 기본적인 체격과 세아트 고유의 존재감이 드러나는 디테일을 제외한 차량의 전체적인 형태와 실루엣 등은 분명 쉐보레 볼트 EV와 상당히 유사한 것을 볼 수 있어, 향후 대중적인 ‘글로벌 EV’의 플랫폼이 CUV의 형태를 하고 있는 해치백 스타일로 다듬어질 것이라는 예측을 해볼 수 있다.

깔끔함을 앞세운 세아트 엘-본 컨셉

실내 공간은 간결하고, 단조로운 세아트 고유의 존재감을 드러낸다. 깔끔하게 다듬어진 대시보드와 간결한 형태로 다듬어진 디스플레이 패널을 팍업 방식으로 적용하고 컴팩트 모델에 대한 우수한 기능성과 사용성을 보장한다.

운전석 부분에는 보라색이 은은하게 적용해 시각적인 매력을 더한다. 깔끔하게 다듬어진 스티어링 휠과 시트에는 붉은색 스티치를 더하고, 간결하고 손쉬운 조작감을 보장하는 버튼 등을 적용해 그 만족감을 높인다. 이와 함께 디스플레이 패널을 더한 계기판으로 다양한 주행 정보를 효과적으로 제공한다.

실내 공간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공개되지 않았으나 컴팩트 EV에 최적화된 MEB 플랫폼을 갖춘 만큼 1열과 2열 공간, 그리고 트렁크 공간 등 전체적인 만족감을 확보했을 것이라는 기대를 남긴다. 게다가 1열 시트의 경우에는 다이아몬드 패턴, 그리고 볼륨감을 살린 시트를 적용해 착좌 시의 만족감을 높였다.

쉐보레 볼트 EV를 떠올리게 하는 드라이브 트레인

세아트 엘-본 컨셉의 주행 성능을 다시 한번 쉐보레 볼트 EV를 떠올리게 한다.

실제 150kW, 환산 시 204마력의 전기모터를 탑재하고 62kWh의 리튬 이온 배터리를 차체 하부에 적용했다. 이는 같은 성능, 그리고 60kWh의 리튬 이온 배터리를 차체 하부에 적용한 쉐보레 볼트 EV와 무척이나 유사한 구성이다.

이를 통해 세아트 엘-본 컨셉은 정지 상태에서 7.5초 만에 시속 100km까지 가속할 수 있으며 넉넉한 배터리를 기반으로 420km의 1회 충전 시 주행거리를 확보한다. 또한 100kW DC 콤보 충전 시스템으로 47분 만에 80%의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춰 그 활용성을 높였다.

레벨 2의 자율 주행을 담다

세아트는 엘-본 컨셉을 단순한 ‘대중적 전기차’로서의 기본적인 구성은 충분히 갖추고 있지만 그 이상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많은 노력을 더했다. 이러한 중심에는 바로 ‘레벨 2’의 자율주행 기술로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및 폭스바겐 그룹의 기본적인 자율 주행 기술 및 각종 주행 안전 및 편의 기능 등이 더해진다.

한편 세아트는 오는 2020년 중으로 유럽 시장을 중심으로 ‘엘-본 컨셉’의 양산 모델을 판매할 예정이며 생간은 독일의 공장에서 생산될 예정이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