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회장이 6일 SK텔레콤 서울 본사에서 가진 타운홀 미팅에서 임직원들에게 연설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 chairman calls for employees to push for 'deep change'
최태원 SK 회장, '딥체인지' 촉구해

Group Chairman Chey Tae-won has urged his employees to have a sense of urgency in the rapidly changing 5G era, calling on them to push for "deep change."

최태원 SK 회장이 급변하는 5G 시대에 앞서 직원들이 위기의식을 가질 것을 요구하며 '딥 체인지'를 촉구했다."

He also urged them to take a more customer-centric approach, emphasizing the importance of building trust with customers.

그는 또 고객과의 신뢰 구축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고객 중심적인 사고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SK Telecom said Friday that Chey held a townhall meeting on Thursday with about 300 employees at the firm's headquarters in Seoul. He discussed emerging technologies such as artificial intelligence (AI), the fifth-generation (5G) network, big data and digitization for two hours.

SK텔레콤은 최 회장이 목요일 서울 본사에서 임직원 300여 명과 함께 타운홀 미팅을 가졌다고 금요일 밝혔다. 그는 2시간 동안 인공지능(AI), 5세대(5G) 네트워크, 빅데이터, 디지털화 등 신기술에 대해 논의했다.

"SK Telecom commercialized the code division multiple access (CDMA) service for the first time in the world," Chey said. "It was a big challenge for us because we had to change the way we transmit signals from analog to digital.

최 회장은 "SK텔레콤이 코드분할다중접속(CDMA) 서비스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했다"며 "이는 아날로그를 디지털로 신호를 바꾸는 큰 도전이었다"고 말했다.

"As every company is facing new challenges in the era of AI and 5G, we have to keep working to meet our customers' needs."

"AI와 5G 시대에 모든 기업이 새로운 도전에 직면하고 있기 때문에 고객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계속 노력해야 한다"고 그는 덧붙였다.

Noting that it would be difficult to achieve success by staying loyal to old-fashioned business management methods in the 5G era, Chey urged SK Telecom employees to change their way of working.

최 회장은 기존의 경영방식을 고수해서는 5G 시대에 성공을 보장하기 어렵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SK텔레콤 구성원들에게 업무방식 변화를 촉구했다.

"In AI technology-based personalized services, we have to take a more customer-centric approach," Chey said. "Releasing new products and developing technologies is important, but in the era of AI, we have to focus more on building trust with customers."

최 회장은 "AI 기술 기반 개인화 서비스에서는 고객 중심적인 접근 방식을 취해야 한다"면서 "신제품을 출시하고 기술 개발을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AI 시대에는 고객과의 신뢰 관계 구축에 더 주력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To become an industry leader, Chey said there must be efforts to form partnerships with different business partners. "It is essential to create an ecosystem that we can grow together with our partners," he said.

그는 이어 업계 리더가 되기 위해서는 다양한 파트너들과 협력을 맺기 위한 노력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파트너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드는 것이 필수"라고 덧붙였다. 

코리아타임스 홍지민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www.koreatimes.co.kr/weekly.ht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