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시민단체는 전 회장 경찰 고발
7일 오후 서울 구로경찰서 앞에서 애국국민운동대연합 오천도(가운데) 대표 등이 '한기총 전광훈 회장은 즉시 목사직에서 물러나라'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 하야 촉구 발언을 한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고발장 접수에 앞서 성명서를 읽고 있다. 연합뉴스

보수성향 기독교단체인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가 대표회장인 전광훈 목사 명의로 ‘대통령 하야’ 성명을 낸 데 대해 개신교계 안팎의 비판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개신교 관련 시민단체인 교회개혁실천연대는 7일 보도자료를 통해 “회개와 갱신은 찾을 수 없고 돈과 권력에 대한 탐욕과 다툼과 분열의 중심에 서 있는 한기총은 교회뿐만 아니라 사회의 질서까지도 파괴하는 일을 서슴지 않고 있다”며 “한기총은 한국교회와 역사에서 사라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실천연대는 “한기총은 과거 금권선거와 부정부패, 사회기득권층과 유착으로 교회와 사회로부터 신임을 잃은 지 오래”라며 “(한기총은) 2019년 명예훼손으로 벌금형을 받았고,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법정 구속 이력이 있고, 소위 ‘빤스 목사’라고 불리던 전광훈 목사를 대표회장으로 선출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불의와 교만, 아집과 독선의 자리에서 내려와 교회와 역사 앞에 참회하고, 스스로 재가 되어 사라짐이 옳다”며 “이것이야말로 한기총이 더럽혀온 한국교회에 대한 반성이며, 어이없는 작태로 한국 사회를 혼란케 한 책임을 지는 마지막 모습”이라고 강조했다.

또다른 개신교 단체 기독교윤리실천운동도 성명을 내고 “한기총은 한국 교회 내에서 정치적으로 치우친 소수 집단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한기총에는 일부 군소 교단과 단체들만 남아있는 상태로 한국 교회 연합 조직의 대표성을 잃은 지 오래”라며 “한국 교회 주요 교단으로부터 이단으로 판정을 받은 단체들의 지위 세탁 공간이나, 개인적인 정치 욕망, 극단적인 이념 전파를 위해 기독교의 이름을 이용하고자 하는 사람들의 활동 무대가 돼 버렸다”고 비판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사랑제일교회 홈페이지 캡처

일부 시민단체는 전 회장을 허위사실 유포 혐의 등으로 경찰 고발하기도 했다. 애국국민운동대연합은 이날 전 회장을 서울 구로경찰서에 내란 선동 및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발했다. 이들은 고발장 접수 전 기자회견을 통해 “정치색깔이 덕지덕지 붙은 설교를 통해 국민이 뽑은 대통령을 향해 하야라는 말을 서슴없이 했다”며 “특수직인 목사라는 신분을 이용, 정치적인 행보를 보인 전광훈 목사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대통령이 된다면 장관 자리를 제의했다고 했는데, 사실 유무를 밝히고 사실이 아니면 허위 사실 유포 죄로 처리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앞서 전 회장은 5일 한기총 블로그 등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을 ‘종북’ 세력으로 규정하고 올 연말까지 하야하라는 내용의 성명을 냈다. 그는 해당 성명에서 “자랑스러운 자유민주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이 문재인 정권으로 인하여 종북화, 공산화되어 지구촌에서 사라질지도 모르는 위기를 맞이했다”며 “그동안 한국교회가 이루어놓은 세계사적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하여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연말까지 하야할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강지원 기자 styl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