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순 시인(왼쪽)과 그리핀문학상을 수상한 '죽음의 자서전' 번역본. 문학과지성사ㆍ그리핀문학상 선정위원회 제공

김혜순 시인(64)의 ‘죽음의 자서전’이 한국 최초로 캐나다 최고 권위 그리핀 시문학상(Griffin Poetry Prize)을 수상했다. 그리핀 시문학상 선정위원회는 6일(현지시간) 올해 수상작으로 김 시인의 ‘죽음의 자서전’(영문제목 ‘Autobiography of Death’)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인터내셔널 부문에서 선정된 김 시인은 번역을 맡은 최돈미씨와 공동으로 수상하게 된다.

2016년 초 국내 출간된 ‘죽음의 자서전’에는 세월호 참사를 비롯해 우리 사회의 죽음을 주제로 한 시 49편이 실렸다. 김 시인이 2015년 삼차신경통이라는 뇌 신경계 문제를 겪으며 맞닥뜨린 고통 속에서 쓰였다. 김 시인은 캐나다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국가가 책임지지 않아 죽음으로 내몰린 사람들에 대한 아픔을 함께 앓았다”며 “번역가 최돈미씨와 투병 중인 어머님께 감사드린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1979년 등단한 김 시인은 독창적 어법과 전위적 상상력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여성시인으로 불려 왔다. ‘당신의 첫’ ‘날개 환상통’ 등 시집 13권을 펴냈으며 김수영문학상과 현대시작품상, 대산문학 등을 수상했다. 번역을 맡은 최돈미씨는 한국계 미국인으로 시인 겸 번역가로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핀시문학상을 수상한 김혜순 시인(왼쪽 두 번쨰)와 번역가 최돈미씨(맨 왼쪽). 그리핀시문학상 선정위원회 제공

그리핀 시문학상은 2000년 캐나다의 출판 사업가 스코트 그리핀이 2000년에 제정한 상으로, 해마다 전년에 영어로 발표된 시집을 대상으로 캐나다와 인터내셔널 부문을 나눠 시상하고 있다. 인터내셔널부문 후보에는 김 시인을 비롯해 레이먼드 안트로버스의 ‘인내(The Perseverance)’, 다니엘 보르주츠키의 ‘미시간 강(Lake Michigan)’ 등이 함께 올랐다. 각 부문 수상자에게는 6만5,000캐나다달러가 주어진다. 인터내셔널 부문의 경우 시인과 번역가가 상금을 나눠 갖게 된다.

한소범 기자 beo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