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침몰사고 발생 엿새째인 3일 저녁 헝가리 시민들이 사고 발생 지점 바로 위인 머르기트 다리에 모여 애도의 마음을 담은 ‘아리랑’을 함께 부르고 있다.부다페스트=EPA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