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4세 지미 카터, 종신교수로 강단 선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94세 지미 카터, 종신교수로 강단 선다

입력
2019.06.04 14:49
0 0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9월 에모리 대학 신입생들과 연 '타운 홀 미팅'에서 질문을 받고 있다. 37년간 복직한 그는 이제 이 대학 종신교수가 됐다. 로스앤젤레스= AP 연합뉴스

지미 카터 미국 전 대통령이 94세의 나이에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에모리대학 종신교수로 임용됐다고 AP 등 외신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에모리 대학이 종신교수를 임용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에모리대 클레어 스터크 총장은 이날 웹사이트 영상에서 카터 전 대통령에 대해 “거의 40년에 걸쳐 교수이자 지식인으로서 사회에 참여한다는 것의 의미가 무엇인지를 에모리대에 부족함 없이 보여 준 인물”이라고 칭송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1981년 재선에 실패했고, 이듬해부터 고향인 조지아에 머물며 에모리대에서 37년간 강의해 왔다. 같은 해에는 이 대학과 손잡고 세계 평화와 보건, 인권 문제 등을 연구하는 ‘카터 센터’를 세워 중요한 사회 활동에 지금까지도 활발히 참여하고 있다.

카터 전 대통령은 앞으로 한 달에 한 번 정도 강단에 오른다. 수업 과목은 종교학, 공중보건학, 정치학, 역사학 등이며 요청이 있을 경우 다른 교수의 수업에서 특강을 할 수도 있다.

카터 전 대통령은 지난 3월 미국 역사상 최장수 전직 대통령이 됐다. 그보다 4개월 정도 먼저 태어난 41대 미 대통령 아버지 부시는 지난 해 11월 세상을 떠났다. 카터 전 대통령은 지난달 낙상으로 엉덩이뼈 골절 수술을 받고 입원했으나 사흘 만에 퇴원하며 건강 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윤주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