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다페스트 시민 애도 줄이어

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 강에서 헝가리 관계자들이 유람선 침몰 사고에서 유속 측정 장비로 추정되는 물체를 강 위에 띄우고 있다. 부대페스트=연합뉴스

 

 헝가리 유람선 사고 나흘째가 되어가는데도 수중 수색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지 못하면서 안타까움이 더해지고 있다.헝가리 주재 한국대사관의 송순근 국방무관은 31일(현지시간) 유람선 사고 실종자 수색 경과를 설명하면서 시야, 수심, 물살이 모두 수중 수색에 부적합한 상태라고 밝혔다.

유람선 충돌사고 인근 다뉴브강 마가렛교 인근에서 크레인을 이용 구조장비가 설치되고 있다.부다페스트=AP 연합뉴스
1일 다뉴브강 마가렛교 인근에서 한국 잠수요원과 헝가리 대테러 요원들이 수중수색에 쓰일 장비를 옮기고 있다.부타페스트=AP 연합뉴스

지난 며칠간 내린 비로 수심이 평소보다 깊어졌고 강물이 탁해져 앞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고 한다.유람선의 침몰 지점은 교각 근처로, 그렇지 않아도 빠른 다뉴브강의 물살이 교각 탓에 더 세차게 흐르는 부위다.송 무관은 "세월호 침몰 현장인 맹골수도보다 저 교각 옆 물살이 더 빠르다"고 수중수색의 어려움을 설명했다.

지난 29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다뉴브강에서 한국 단체 관광객을 싣고 가다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헝가리어로 '인어')가 강바닥에 옆으로 기운 채 가라앉은 모습으로, 헝가리 수상구조대가 31일 공개한 수중 음파사진이다.부다페스트=연합뉴스

현지 매체가 공개한 선박의 초음파 이미지를 보면 침몰한 허블레아니호(號)의 선체는 뱃머리가 남쪽을 향한 채 비스듬히 들린 자세로 강바닥에 놓여 있다.선체는 물살에 따라 조금씩 남쪽으로 밀리고 있다.앞서 1일 오전 헝가리 구조·수색팀의 잠수부가 몸에 로프를 연결한 채 선체 접근을 시도하려다 크게 다칠 뻔한 것으로 전해졌다.한국 신속대응팀은 1일부터 헝가리 구조·수색팀과 함께 침몰 지점으로부터 강을 따라 50㎞ 하류까지 수상 수색에 나설 계획이다.

3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 위치한 주헝가리 한국대사관 앞에서 열린 추모식에서 현지 시민들이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부다페스트=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사고현장 인근 다뉴브강 마가렛교에 현지교민과 부다페스트 시민들이 가져다 놓은 애도의 메시지와 조화.부다페스트=AP연합뉴스

한편 주말을 맞아 사고소식을 접한 많은 현지 교민들과 부다페스트 시민들이 주헝가리 한국대사관과 사고현장 인근 다뉴브강 다리를 찾아 애도하고 있다.고영권 기자 youngko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