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주주총회 불발, 31일 오전 10시 개최 무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현대중공업 주주총회 불발, 31일 오전 10시 개최 무산

입력
2019.05.31 10:22
0 0

 준비요원 등 500명 한마음회관서 노조와 대치 

현대중공업 우호주주와 주총준비요원 등이 31일 오전 8시 한마음회관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전혜원기자

현대중공업은 31일 오전 8시 우호주주와 주총준비요원, 질서유지요원 등 500여명이 한마음회관 주총장 입구에 도착해 주총준비를 위해 진입을 시도했으나 저지에 나선 노조와 대치했다. 이들은 한마음회관 입구에서 저지하는 노조원들에 가로 막혀 한걸음도 전진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이 이날 오전 10시에 열기로 한 임시주총은 불발로 끝났다. 한마음회관 일대에서 노조원 2,000여명이 밤샘농성을 벌였으며 이날 오전 10시에는 5,000여명으로 농성인원이 늘었다. 금속노조는 이날 오전 “주총장 공권력 투입 시 총파업에 나설 방침”이라며 현대중공업 물적분할을 위한 주총 개최 불가방침을 천명했다. 전혜원기자 iamjhw@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